• 1
  • 2
  • 3
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靑, 송철호 경쟁자에 '경선 포기' 조건 자리 제안했나 덧글 0 | 조회 15 | 2019-12-19 20:39:11
pgLiVYwn  

임동호 전 최고위원, 일부 언론 인터뷰에서 "靑 민정수석실 고위 인사 전화 받았다"
경선 포기 조건으로 다른 자리 제안했다는 내용
언론 보도 이후 논란 커지자 입장문 통해 "靑 높은 자리 제안 사실 아냐" 부인

(이미지=연합뉴스 제공)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의 유력한 경쟁자였던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이 경선 포기를 조건으로 청와대 핵심관계자들로부터 공기업 사장 자리를 제안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임동호 전 최고위원은 18일 일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둔 재작년 말,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비서관급 이상 고위 인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해야 한다는 내용과 같은 맥락이다.

하지만 이같은 언론 보도 이후 논란이 커지자 임 전 최고위원은 입장문을 내고 "울산시장 경선 참여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청와대(민정수석실) 쪽에서 높은 자리를 제안 받았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대선 이후 서울 쪽 친구들과의 사적인 회식 자리에서, 고생했는데 자리를 받아 가서 경력을 쌓는 기회가 있어야 하지 않느냐는 이야기들은 몇 번 있었고 안부 전화를 하면서 그렇게 이야기한 사람들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국회에 있는 친구와 청와대에 근무하는 친구들도 있다"며 "제가 최고위원이 되고 축하 자리에서도 그런 이야기들은 있었다"고 덧붙였다.

임 전 최고위원은 "하지만 시장 후보 출마를 앞두고 경선을 준비하는 상황에서 그런 이야기를 공식적으로 받은 적이 없다"며 "당시 부산, 울산, 경남 선거가 어려운데 자리 제안이 오면 받고 다음 총선을 준비하는 것이 어떻냐는 몇몇 친구 의견은 있었지만, 최고위원을 지낸 시당위원장이 선거를 앞두고 자기 살길을 찾는 것은 내 생각과 안 맞는다고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최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수사관이 '경선 배제 조건으로 높은 자리를 제안받았느냐'는 질문을 받았지만, 분명히 아니라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임 전 최고위원은 내년 민주당 중구 총선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